화상영어, 집중듣기, 다독 시작(18.2.9)

화상영어, 집중듣기, 다독 시작

  • 유치원 겨울방학을 전환점으로 하여, 7세 준비를 제대로 하기 시작했다. 시간이 참 빠르다. 벌써 2월이 중순을 향해 가고 있으니…

햇살이는 매주 토요일 영어마을을 가면서, 원어민들과 마주칠 기회를 많이 만들어 주고 있긴 하지만, 좀더 진지한 대화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서 그동안 생각하고 있었던 화상영어를 해줘야겠다는 생각을 하다가, 아는 분의 추천을 받아 랭킹1위라는 화상영어 업체에 레벨테스트를 봤다.

25분동안 진행된 레벨테스트에서 초기 5분 정도는 “이게 뭔가?”하는 분위에 살짝 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새로운 환경에 참으로 적응을 잘하는 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2틀 후 레벨테스트 결과가 나왔는데… 아직 만5세 아이치고는 정말 높은 레벨을 받았다.

20180209 173852 - 화상영어, 집중듣기, 다독 시작(18.2.9)


레벨테스트는 역시나 스피킹, 이해도와 글읽기 등 이었는데 무난하게 잘 해낸 우리딸.. 화상영어를 학습으로 이용하고자 한 것이 아니라 좀더 말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자 했던거라… 사실 글을 읽거나 문제를 풀거나 하는 건 의미가 없었지만.. 주어진 지문도 무난히 읽어내려가는 모습을 보니.. 대견스러웠다.

다음날, 관계자가 전화를 걸었다. 가장 먼저 하는 말은 당연히 햇살이가 외국에서 살다온 아이라는 말이었다. 단어와 전치사를 원어민 처럼 자유자재로 이용하는 모습을 보고 그렇게 생각했다면서 만 5세 아이라고는 믿기지 않았다고…

레벨테스트를 마치긴 했지만 몇가지 정보를 접하면서 업체 선정에는 살짝 주저하고 있다. 솔직히 필리핀 사람이 원어민이라고 하기엔 실제 영국, 미국, 호주 등지의 원어민 발음과 확연히 다른 감이 있다.

가격이 저렴해서 이용해볼만하지만 미래를 위해서는 확실하지 않아.. 화상영어 업체보다는 다이렉트한 방법을 선택해보려한다.

어플 Verbling에서 트라이얼을 해볼 생각이다.

  • 6세 말부터 시작된 리딩,  최대한 아이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않으면서 효과적인 방법은 무엇일까? 햇살이는 따로 파닉스를 공부시켜본적은 없다.

알파벳은 영어원서와 유튜브 노래를 접하면서 자연스럽게 뗀 상태였고 조금씩 집중듣기를 시키면서 통문자로 가까워진 상태에서 “Starfall.com”에서 10차례 게임형식으로 발음과 파닉스를 익혔다. 책으로 배운 파니스가 아니다 보니, 스트레스는 없었던 거 같다.


그리고 책에 대한 갈증을 느낄때 쯤~ “https://www.raz-plus.com”에 대해 알게됐다.  엄마표로만 막연히 진행해왔지만 글읽기와 쓰기는 뭔가 체계적이어야할 것 같았는데, 이틀 전부터 위 사이트의 무료버전을 이용해보고 있는데, 그간 엄마가 읽어준 원서 발음이 얼마나 나빴나 새삼 느끼는 중이다.

그제부터 D단계 책읽기를 하루에 약 6~10권 정도 진행중인다. 책 내용은 뭔가 지루하긴 하지만 정확한 발음과 문법에 대해서도 확실함을 심어줄 수 있으며 무엇보다 단계적으로 올라가면서 글읽기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으니.. 무료 버전이 끝나면 요금을 지불하고 이용할 계획이다.

  • 영어원서 다독, 문제는 영어책을 어떻게 지원해주는 것이 관건이었는데, 이 또한 해결된 듯 하다.  ‘어린이 영어 도서관 “epic”을 통해서!!!.

에픽은 일명 전자책이라고 할 수 있는데, 한달에 7~8달러를 지불하면 영어책을 무한도로 읽을 수 있다는 점이 최대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햇살이는 음원이 없는 영어 원서만 골라 유튜브를 활용하거나 하는 등으로 정말 비교적 싸게 엄마표로 성장했는데, 좀더 일찍 알았더라면? 라는 생각도 드는 사이트다.

어제는 위 두 사이트 때문에 책을 무려 30권 넘게 읽을 수 있었다.


유치원에서 하원하는 순간, 리딩을 먼저 하고, 원서 읽기는 베트타임을 이용한다. 엄마가 읽어주는 것도 좋지만 영어의 경우 발음을 신경써야하기에 이보다 좋은 사이트는 없을 듯 하다.